10월호 MAXIM 잡지에 나온 글이다.

 

Maxim 10월호

Letter From MAXIM

 

X도 모르면서 까분다

_라는 말이 있다. [조:또]라고 읽히는 저 부분. 난 얼마전까지 저 X에 들어가는 말이 '좆'인줄 알았다. 혹시 알고 있었나? 저 X이 디귿 받침을 쓰는 '졷'이다. 원래 저 표현은 조상 조(祖)를 써서 '조(祖)도 모르는', 즉 '조상도 모르는 근본 없는 천한 놈'이란 뜻이었다. 비슷한 표현이 있다. '쥐뿔도 모르는 주제에'라는 말은 보통 뭣도 모르는 사람이 아는체를 할 때 비난하는 말이다. 이 '쥐뿔'이란 말 역시 '지 뿔', 즉 '지 뿌리'를 가리킨다. 풀이하면 '제 뿌리도 모르는 천한 주제에'란 뜻이다. 그렇다면 '쥐뿔도 없는 게'는 더 심한 욕이겠지. 뿌리도 모르는 것도 아니고, 아예 없다고 하는 거니까."

 

 

 

'X도 모르면서'와 '쥐뿔'에 이런 심오한 뜻이 있었을 줄이야 ^^

 

정말 신기하다.

 

그런데, 인터넷에서는 아무리 찾아도 "졷도"의 어원이나, 뜻을 찾을 수 없다 ㅠ_ㅠ;;

 

게다가...

'쥐뿔'은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면 그 뜻이 아래와 같다.

 

쥐뿔

[명사] '쥐의 불알'에서 온 말로, 아주 보잘것 없거나 규모가 작은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출처 : 다음(Daum) 국어사전)

 

이거... MAXIM을 믿어야 하나??

 

"나이트에서 부킹하는 방법", "원나잇을 성공하는 비법", 이런것은 MAXIM을 믿을수 있겠지만

우리나라 말의 어원은... 좀 그렇다.

 

뭐 MAXIM이 이런 우리말 어원 틀렸다고, 누가 뭐라고 하지는 않으니까 ㅋㅋ

 

암튼 '졷도', '쥐뿔' 나름 재미있는 해석이다.

'한국어는 어려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확? 적확?  (0) 2013.10.21
X도 모르면서 까분다.  (0) 2013.10.20
무기계약직(無期契約職)  (0) 2013.04.10
중산층(中産層)  (0) 2013.03.06
서민(庶民)  (0) 2013.03.06
중동(中東, Middle East)이란??  (0) 2013.02.20

올해 봄부터 본의 아니게 건강상의 문제로 매일매일 산책을 해야만 하게 되었다.

 

매일 매일 집앞에 있는 조그마한 개울가를 따라 걷다보니,

매일 매일 날씨에 따라 변하는 풍경의 아름다움에 푸욱 빠지게 되었다.

 

하루는 노란색 꽃이 이쁘게 피고, 하루는 흰색 꽃이 이쁘게 바람에 흔들리고,

또 하루는 나의 발소리에 놀란 꿩의 푸드득 날아가는 소리에 내가 놀라기도 하고,

매일 매일 새로운 모습을 보는 것이 너무나 신기하다.

 

그러나...

이런 신기함과 기분 좋음도 그리 오래가지는 않는것 같다.

 

한 두달 정도 같은 곳을 걸어다니니... 이젠 풍경도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ㅋㅋㅋ

 

그래서 생각한 것이 

가끔은 자연이 아닌 내가 사는 동네의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를 살펴 보고자 동네 골목 골목을 걸어보기로 하였다.

 

이렇게 동네 골목 골목을 걷다가 느낀 것은, 내가 사는 동네에는 커피가게가 많다는 것이었다.

대충 세어봐도 10곳은 훨씬 넘는 것 같다.

 

이렇게 시작된 동네 커피집 찾아 "관평동 커피여지도"를 만들기 ㅎㅎ

 

아직은 지도는 아니고, 간판만 모아 보았다.

(던킨 도너츠, 파리 바케트, 레스토랑 등과 같이 커피가 메인이 아닌 곳은 별도로 추가할 생각이다.)

 

여기는 암스트롱의 달

 

개인적으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커피집이다. ^^

약간 수줍은듯한 아저씨에게 "아이스 더치" 진하게 주세요 라고 하면...

정말 찐~~~~한 19+ 급의 커피를 느낄수 있다.

 

이집에서는 주인 아저씨가 직접 커피를 볶기 때문에 일반 체인점과는 다른 유니크한 맛을 느낄수 있는 곳이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20:04

 

 

여기는 달 커피집 ^^

 

암스트롱의 달이 생기기 전에 자주 갔던 곳이다.

커피집 내부에는 각 테이블들이 서로 다른 특성과 모습을 가지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이집은 커피도 맛있지만, 주인장이 직접 만들어 파는 쿠키도 일품이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6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9:08

 

 

Caffe Friend

이곳은 앞에 있는 Cafe Dal 바로 옆에 있는 곳이다.

이 근처에 가면 항상 Dal을 가다보니... 아직 이곳의 커피맛을 보지는 못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9:24

 

 

Caffe ALBERO

여긴 위의 Caffe Friend 옆옆 건물에 있는 곳이다. ㅎㅎ

Caffe Friend도 아직 못 가 보았는데... 여기는 당연히 못 가보았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133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10:02

 

 

 

이곳은 나무와 자전거

 

커피는 ... 마셔본지 너무 오래되어서 기억이 잘 안난다.

그래도 관평동이 형성된 초기부터 지금까지 5년정도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보아서는 괜찮은 집일 것이다 ;;;

 

다른것은 몰라도 건물 외관 하나는 우리동네 최고의 커피집이다.

이 건물은 앞에서 보아도, 뒤에서 보아도 잘 지어졌다.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5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18:35

 

 

여기는 커피나무라는 곳

 

음... 이곳의 최대 장점은 아이스 아메리카노 Take Out이 2500원 ㅎㅎ

맛도 괜찮다. 가격대 성능비가 좋은 곳이다.

2500원짜리 커피와 5000원도 넘는 커피를 비교하는 것은 사양하겠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5:24

 

 

이곳은 이름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모르겠다.

"오엔지" 일지 "옹"일지...

다음에 가면 주인장에게 불어봐야겠다. ㅎㅎ

 

여기는 커피 맛보다는 이름에서 보이듯이 Design으로 승부한다.

커피집 밖에서 볼때 부터 다른 곳과는 확실한 차별성이 느껴진다.

그리고 실내에 있는 테이블과 의자 하나하나가 예사롭지 않다.

 

음... 커피맛은

아이스 더치만 마셔봤지만... "암스트롱의 달"은 이곳에 비하면 TOP이다 ㅋㅋ

(이건 순전히 개인적인 의견이다. 난 찐한 더치를 좋아한다.)

 

이곳의 실내 디자인은 우리 동네 커피집중에서는 최고인듯 하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7:59:03

 

여기는 루덴스 커피집

"LUDENS", Homo Ludens 유희의 인간,

커피집 이름이 루덴스면... 어떻다는 것일까?

 

루덴스 커피집의 실내에는 아기자기한 커피 관련 소품들로 장식이 되어 있다.

인테리어는 너무 인위적이지 않고 편안하다.

커피맛은 마셔본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어떻게 평하기가 참 어렵다. 그래도 나쁜 기억은 아니었던거 같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6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8:32

 

 

"촌놈.. 커피에 눈뜨다" 커피집 이름이 서술형이다. ㅎㅎ

인터넷에서도 커피맛이 좋다는 평이 많아서, 가봐야지, 가봐야지 하면서 아직 가보지는 못한 곳이다.

이곳을 지날때 보면, 항상 사람이 많이 있었던 것으로 봐서는 괜찮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4 | 4.1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3:06

 

 

여기는 너무나 흔한 천사 커피집이다.

관평동에 프렌차이즈 커피로는 거의 최초로 생긴 곳이다.

덕분에 나도 초창기에는 주말에 "커피 +  샌드위치" 세트를 종종 사먹었었다.

지금도 여전히 동네 아주머니들의 마실로 사랑 받는 곳이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7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3:37

 

 

여긴 Coffee St. 이건 어떻게 읽는 것인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 ㅠ_ㅠ;;

수많은 술집이 밀집한 지역 근처에 있어서, 술마시고 커피한잔하기 좋은 곳이다.

항상 술 한잔하고 술을 깨기 위해서 커피를 마셨기에... 그 맛은 기억에 존재하지 않는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8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2:01

 

 

우리동네에 2곳이나 있는 디떼 (De ete). 한 곳은 먹자 골목쪽에 위치하고 있다.

작년 이맘때쯤 푸라프치노 같은 것을 한번 먹고 그 뒤로 다시는 가지 않는 곳이다.

다른 디떼에서는 맛있게 마셨는데...

물론 그날만 그랬을 수도 있다.

그러나, 동네에 커피집이 너무 많다 보니, 다시 시도해보지 않았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96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7:57:58

 

 

그리고 여기는 한신 S 메카에 생긴 디떼이다.

여기는 와보지 않아서 패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22:36

 

 

여기는 Caffe Ti-amo, 생긴지 한참 되었는데... 291호 라고 한다.

엄청나구나 ㅎㅎ

여기 커피맛은 일반적인 프렌차이즈 맛 ^^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3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7:56:48

 

 

Sweet Holic 이라는 곳이다.

Cupcake fall in a coffee.

개인적으로 단 음식을 좋아하지 않다보니, Sweet라는 단어에 아직까지 접근을 해보지 못한 곳이다.

언제 스트레스가 심해서 단 음식이 땡길때 한번 다녀와 봐아겠다. ^^;;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92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7:57:10

 

 

올림 All Lim 여기도 한번도 가보지 않은 곳이다.

커피집 외부를 꾸며 놓은 모습을 보니, 커피도 러블리한 맛을 내지 않을까?  ㅎㅎ

참 신기한게 이상하게 안가지는 가게가 있다는 거다.

여기도 언제 한번 언제 한번 하는데... 몇년째 이러고 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0:27

 

 

A cup of Cafe

이글을 쓰기 전까지 왜 나는 이집을 a cup of coffee라고 생각하고 있었을까?

심지어 사진을 보면서도 계속 a cup of coffee라고 읽고 있었다.

어릴때 맞으면서 외운 영어 단어때문인가??

이 커피집 근처에는 너무나 많은 커피집이 있다. 그래서 이곳에 가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아직까지 가보지 못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2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4:23

 

 

에고... 이렇게 적다 보니 이제 슬슬 지친다.

하지만 아직 한참 남아 있다.

 

이 동네 사람들은 커피만 마시고 사는지 ㅠ_ㅠ;;

 

여긴 누구나 다 아는 곳 ㅎㅎ

별다방이다.

역시 프렌차이즈 중에서는 제일 나은듯 하다. 커피도 진하고, 여름의 별미 프라프치노도 있다. 

인테리어는 별다방스럽다.

프렌차이즈 중에서는 갑인듯 ^^

물론 가격도 갑이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6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6:26

 

 

여기는 카페 디아떼... 이거 읽기도 힘들다.

이름도 힘든데, 하필이면 위의 별다방과 같은 건물에 있다.

잘 되야 할텐데.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7:04

 

 

여기는 투썸플레이스.

한참 장사가 잘 되어가고 있었는데, 바로 앞으로 별다방이 생겼다. ㅠ_ㅠ;;

여기 주인장 속이 편하지는 않을듯 하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9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5:03

 

 

사진에 나무가 너무 자라 있어서 간판이 보이지 않지만, 커피 좀 마셔본 사람은 누구나 여기가 어디인지는 알것이다. ㅎㅎ

앞서 소개된 Cafe Dal, Caffe Friend, Caffe ALBERO, Cafe LUDENS와 같이 Coffee Street 를 구성하고 있다.

 

별다방이 문 열기 전까지는 카페베네를 필두로 한 이쪽 Street가 커피의 메카였는데 ㅎㅎ 별다방이 무섭긴 무섭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6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08:13

 

 

여긴 TOM N TOMS ㅎㅎ

근처에 있는 햄버거 집과 샤브샤브집을 들릴때 가끔씩 들리는 곳이다.

이 건물 1층에 "아프로 버거"도 별미이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67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12:32

 

 

Hollys Coffee

위치상으로는 여기가 제일인듯 하다.

유동인구도 제일 많고, 위치가 횡단보도 바로 앞이기도 하다.

여기도 별다방 전까지 최 전성기를 누렸었다. 물론 지금도 장사 잘된다 ^^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15:49

 


요긴 Take Out 전문점이다.

이름도 정겹다. Cafe 산책.

여기 정말로 산책하기에 좋은 곳이다 ㅋㅋ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4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10:10

 

 

한때 유행했던 Take Out 전문점의 모습을 보여주는 가게

Toast n Coffee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2,300원의 착한 가격으로 모시는 곳이다 ^^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4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17:42

 

 

여기는 차 뜨랑 ^^

얼마전에 생긴 곳이다.

커피 전문점이라기 보다는 손뜨개를 하는 곳에서 확장해서 차를 파는 것 같다.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120sec | F/2.4 | 4.1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28:24

 

 

수제초콜렛을 판다고 하는데, 꼭 한번 방문해 봐야겠다.

몇일전에 산책중에 발견한 곳이라서, 아직 방문 전이다 ^^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14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2 08:11:31

 

 

Cafe noriter

음... noriter 뜻을 한참 찾아보았다. ㅋㅋ

노리터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542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19:31

 

Cafebol

여기는 정체가 좀 어렵다.

Coffee, Salad, Wine

어울리는듯 좀 어색한듯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71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20:28

 

 

Cafe Parvis

여긴 Cafebol보다 더 어렵다.

Beer & Whisky & Wine 이라니...

아무래도 여긴 커피집에서 빼야할것 같다. ㅠ_ㅠ;;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21:27

 

 

드디어...

드디어...

마지막 가게다 ㅋㅋ

아니 지금까지 내가 발견한 커피집중 마지막 가게다.

여기는 우리동네에 생긴 찜질방에 있는 곳이다.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704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4 07:24:52

 

 

앞으로 또 어떤 가게가 생길지, 아니면 망해서 사라질지...

 

산책을 계속하다보면 몇개 더 발견되지 않을까 싶다.

 

이런...

어제 이글을 쓰고 오늘 아침에 산책을 하다가...

 

커피집을 또 찾아버렸다.

 

Cate 드립앤더치

멀리서 보았을때는 고딕체로 쓰여진 글씨 때문에 설마 커피집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했던 곳이다.

뭐랄까, 공학도가 디자인을 한 느낌이랄까?

어떻게 보면 깔끔해 보이기도 한데, 어떻게 보면 엄청 촌스럽기도 하고...

"Real Black Taste" 이 문구만 보아도 엄청 찐~~~한 커피를 큰 컵 한가득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곳이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1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5 07:23:32

 

 

그리고, 여긴 Panda's

지나가다가 얼핏 보면 커피집인지 모르고 지나갈수도 있는 곳이다.

그래서 어제도 여기를 지나갔지만, 모르고 지나쳐 버린 곳이다.

 

뒤돌아서 대나무 잎을 먹고 있는 판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판다곰은 실제로 무언가를 먹을때 이렇게 뒤돌아서 먹는다 ㅋㅋ)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4 | 4.1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5 07:26:31

 

 

그리고 여긴 롯데마트 옆 상가에 있는 Take Out 전문 커피집 Ncoffee

아메리카노 2,300원의 착한 가격을 내세운 곳이다.

맛은 아직 안 마셔봐서 모른다.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5 07:37:48

 

 

이렇게 지금까지 관평동 테크노밸리에서 34곳의 커피집을 찾았다.

 

앞으로 산책에서 또 어떤 숨겨진 커피집들이 발견될지 ㅎㅎ 기대된다.

 

 

하!하!하!

 

매일 매일 열심히 동네를 탐방한 덕분에 커피집를 하나 더 발견하였다.

큰 빌딩의 옆구리에 조용히 자리를 잡고 있어서, 그 옆을 자주 왔다갔다했었으나 발견하지 못했던 곳이다.

 

아담한 크기의 커피집 Coffee Design ㅎㅎ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4 | 4.1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26 07:24:02

 

이것으로 35번째 커피집이다.

 

 

'우리동네의 방황 > 투덜투덜('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옥호텔 여수 오동재  (0) 2013.10.21
관평동, 테크노밸리의 커피집들  (2) 2013.06.24
  1. 두더지 2014.05.20 11:19

    관평동에 이사와서 커피집 투어중이예요
    도움이되엇어요 감사합니다ㅅㅅ

  2. 레더맨 2018.11.30 22:20 신고

    지금은 없는 아프로버거도 있군요. 몇 년 전에 저 식당 주인장님이 같은 업종 그대로인지 모르겠지만 서울에서 장사하려고 하신다는 말이 있었는데 여전히 아무 소식이 없는 걸 보면 그만두신 모양입니다. 아니면 그 소식이 어딘가에 있는데 제가 못 찾은 걸지도 모르고요.

 

 

오늘 회사에서 공공기관의 계약직에 대하여 무기계약직으로 전환이 이루어진다는 기사를 읽었다.

 

무기계약직...

 

지금까지 내가 근무하는 회사에서는 사람들은 크게,

정규직,

계약직,

파견직

으로 구분되어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무기계약직이란다.

 

새로운 구분이 생기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 저것 설명하는 말이 길어지면 좋은 말인 경우가 드물다.

 

계약직()

계(契) : 맺을 계

약(約) : 묶을 약

직(職) : 벼슬 직

 

다음(Daum) 국어 사전의 뜻은

" 일정기간 근로 기간 및 방식, 임금 따위를 계약을 통하여 약정하고 그 기간내에만 고용이 지속되는 직위나 직무. "

이다.

 

그럼 여기에 다시 수식어가 붙어서 무기계약직이다.

 

무기

무(無) : 없을 무

기(期) : 만날 기, 정할 기, 기약할 기

 

다음(Daum) 국어 사전의 뜻은

"일정한 기한이 없음"

이다.

 

그럼 앞의 "계약직"이라는 단어와 "무기"라는 단어가 만나면,

"일정한 기한 없이 방식, 임금 따위를 계약을 통하여 약정하고, 일정한 기한 없이 고용이 지속되는 직위나 직무"

라는 뜻이 되는 것이다.

 

그럼, 정규직과는 뭐가 다르기에 굳이 정규직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무기계약직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일까??

 

당연히 가장 중요한 것은 돈(임금)일 것이다.

 

지금 받는 급여를 계속해서 받고, 고용은 기한없이 계속 재계약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무기' 이지만 '계약직'임으로 계약을 해지하고나, 연장하지 않을 권한을 고용주가 가지는 것이다.

 

그럼...

무기계약직이라는 것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 현재 계약직으로 있는 사람들?

 

- 원하는 인력을 계속해서 이용하고 싶지만, 몇년 이후에는 정규직으로 전환해야함으로 아쉽게 계약을 연장하지 못했던 고용주?

 

아마도 후자일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

 

현재 계약직으로 일하시는 분들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지금 당장은 계약을 지속적으로 연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겠지만...

결국은 모든 선택권을 고용주가 가지는 것이다.

 

그리고, 뽑아 먹을 단물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으면, 모조리 뽑아먹고나면...

당연히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제 계약직은 영원히 정직원이 아닌 계약직으로 남게 될 것이다.

 

또한... 그 어떤 회사들이 정규직을 뽑을지도 의심스럽다.

 

정말 무서운 단어...

 

"무기계약직"

'한국어는 어려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확? 적확?  (0) 2013.10.21
X도 모르면서 까분다.  (0) 2013.10.20
무기계약직(無期契約職)  (0) 2013.04.10
중산층(中産層)  (0) 2013.03.06
서민(庶民)  (0) 2013.03.06
중동(中東, Middle East)이란??  (0) 2013.02.20

+ Recent posts